우리 얘기

외로운 사람

여기 도망가고싶으지만 길이 없었어. 여기에는 다싫어했다. 내 꿈 여기에 없는데. 내 찾고잇은사람도 없고 내 행복도 없다. 그럼 자꾸 자꾸 여기에는 이유가 없다. 없으라고. 줄여도 잘수없고 뀸꿀수없어. 나 진짜 아파요!!!군데 울지마요. 이아스씨 너 정말 튼튼한 사람이잖아요…

Advertisements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Google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Connecting to %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