우리 얘기

기다리는 남자

아이 처럼 웃어본다.
어린 처럼 울어본다.
우리 너무 다르지만
우리 너무 가까운다.
이게 사랑이라면
우리 서로 만나겠다
어디는지 모르겠어도
바로 만나겠다
저 믿은다

Advertisements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Google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Connecting to %s